여행가고 싶은 날

눈붙임 본문

Bravo My Life/우중사색

눈붙임

봄날처럼 - 우중사색 2011.11.29 12:29

아침 출근 할 때 잠시 비를 뿌렸었는데 지금은 잔뜩 흐려있다.

구내식당에서 짬밥과 미역국에 한끼를 때우고 의자에 앉았다.
습관처럼 되어버린 중식 후 잠깐의 눈붙임.
예전에는 잠깐 눈감고 있으면 깊이 잠들지 않았는데 요즘은 먼곳까지 다녀오는걸 느낀다.
그 만큼 피곤한것도 있겠지만 생활의 일부분이 되었기에 어색하지 않다.

제발 그 시간에는 전화나 문자가 안왔으면 하는 바램이다.
잠깐의 낮잠이 건강에 좋다고 하니 식후 PC 붙잡고 동영상이나 웹서핑하지말고 억지로라도 눈감아보는게 어떨지.
밖에 비라도 내리면 그 시간이 더 달콤한데 비가 시작되었을까?
4 Comments
댓글쓰기 폼